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행사
  • 소식
  • 교구일정
  • 동영상소식
  • CBCK소식
  • 채용공모

공지사항

  • 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낙태죄 처벌조항 폐지와 관련한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 생명운동본부의 공식 입장|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159
  • |추천수 : 0
  • |2019-03-04 오후 1:31:24

낙태죄 처벌조항 폐지와 관련한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 생명운동본부의 공식 입장

 
   지난 2019년 2월 18일 한국일보 기사를 통해 보도된 “천주교 생명운동본부가 여성에 한해 형법상 낙태죄 처벌조항 폐지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름을 밝힙니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 생명운동본부는 낙태죄와 관련하여 항상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 공식 입장을 견지하며 생명 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습니다.


   생명운동본부에서는 지난 2019년 2월 18일 한국일보에 보낸 답변서에서 다음과 같이 한국천주교의 공식 입장을 명백히 밝혔습니다. “원칙적으로 천주교의 교리상 ‘낙태는 한 생명을 죽이는 살인행위이다’라는 대명제는 바뀔 수 없습니다. 또한, 이는 생명의 원천이신 창조주 하느님께 대적하는 행위이므로 종교적으로도 변할 수 없는 진리입니다. 그러므로 낙태죄는 존속되어야 한다는 것이 천주교의 일관된 생각입니다.”


    그럼에도 한국일보 보도기사 내용 중에서 “다만 여성의 경우 이미 임신한 순간부터 낙태를 결정하고 실행하기까지 사회경제적, 개인적 고통과 부담이 크니 형법으로 처벌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라는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추측성 기사입니다. 오히려 답변서에서 생명운동본부는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만약 근본적인 문제인 ‘사회경제적 사유’를 낙태 허용기준에 포함시켜 달라는 주장을 한다면, 이것은 받아들일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선 일이 됩니다. 왜냐하면 거의 대부분의 낙태의 원인이 바로 사회경제적 사유이기 때문입니다.”


   천주교에서는 죄를 용서하시기 위해서 사람이 되어 내려오신 하느님의 자비로운 사랑을 선포합니다. 천주교는 그 어느 상황에서도 하느님의 자비로우신 용서를 생각합니다. 특히 낙태의 죄로 인해 고통당하는 여성에게 향하는 하느님의 자비로운 눈길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교회는 고해소 안에서 이들을 만나며 그 사람과 동행하고 위로합니다. 천주교에서 이야기하는 죄의 용서는 종교적 차원입니다. 이것을 확대해서 국가법의 차원으로 해석하고 받아들여 형법상의 처벌조항 폐지 허용이라는 결론을 도출해서는 안 됩니다.


   낙태죄는 유지되어야 합니다. 낙태의 합법화가 불법 낙태 확산보다는 차선의 악이라는 주장도 있으나 이는 정당한 것이 아닙니다. 법이 도덕적으로 부당한 행동을 용인할 때 그 법은 잘못된 것이며, 윤리적 판단을 왜곡하게 만듭니다. 법을 거슬러 낙태가 이루어지는 것이 문제이듯이 법의 동의를 얻어 행해지는 낙태도 정당성을 상실하는 것입니다.


2019년 2월 28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 생명운동본부
본부장 이성효 주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578 [부고] 김창해(요한세례자) 신부 부친 선종 행정실 708 2019.03.15
1577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담화] “3·1 독립운동 100주년.. 홍보국 113 2019.03.12
1576 『매일미사』 4월 호(21면) 바로잡습니다. 홍보국 505 2019.03.08
1575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2019년 3월 4일 회의 결과 홍보국 349 2019.03.05
1574 2019년 사순 시기 교황 담화 홍보국 227 2019.03.05
1573 2019년 4월 매일미사 고유 기도문 홍보국 208 2019.03.05
낙태죄 처벌조항 폐지와 관련한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 홍보국 159 2019.03.04
1571 3·1 운동 100주년 기념 담화 홍보국 338 2019.02.21
1570 2019년 3월 매일미사 고유 기도문 홍보국 419 2019.02.18
1569 3·1운동 100주년(2019년 3월 1일) 기념 미사 고유 전례문 file 홍보국 282 2019.02.18
1568 2019년 제27차 세계 병자의 날 교황 담화 홍보국 213 2019.02.08
1567 2019년 제27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 홍보국 221 2019.01.25
1566 2019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photo 홍보국 389 2019.01.16
1565 2019년 2월 매일미사 고유 기도문 홍보국 745 2019.01.07
1564 [부고] 송영규(바오로) 신부님 선종-삼우미사 장소가 변경되었습니다. 행정실 2909 2019.01.06
1563 [부고] 이종덕(가밀로) 신부 부친 선종 행정실 1347 2019.01.05
1562 2019학년도 서강대학교 장학생 선발 file 학교법인 765 2019.01.04
1561 수원교구 신년 미사  인터넷 생중계 안내 홍보국 665 2019.01.02
1560 제52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홍보국 303 2019.01.01
1559 2018년 제18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홍보국 314 2018.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