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주교회의 생태환경위·민족화해위, ‘한반도 평화와 창조질서 보전’ 심포지엄|

  • 홍보국
  • |조회수 : 142
  • |추천수 : 0
  • |2019-06-12 오후 1:23:35

개발과 보전, 신앙인은 무얼 택해야 할까

DMZ와 제주 제2공항 현황과 문제 해법 모색
지속적 관심과 기도 다짐


6월 10일 열린 ‘한반도 평화와 창조질서 보전’ 심포지엄에서 발제자들이 질의 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한반도에서 개발논리와 보존논리가 가장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두 곳, 비무장지대(이하 DMZ)와 제주도의 현황을 알아보고 그 문제의 해법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6월 10일 오후 3시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1층 강당에서는 ‘한반도 평화와 창조질서 보전’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 행사는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민족화해위원회와 서울대교구 환경사목위원회가 공동주최했다.

제34회 가톨릭 에코포럼을 겸한 이날 행사에서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 강우일 주교는 “정의와 평화가 인간뿐만 아니라 생태계 전반에 걸쳐 성취되어야 한다는 것이 교회의 가르침이자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가르침”이라며 “인간은 끊임없이 생태를 파괴하지만 사람이 들어가지 않은 생태계는 오히려 가장 완전한 모습으로 회복되고 있는 모습을 보며 인간이 하는 일을 함께 생각해 보고자 이와 같은 자리를 기획하게 됐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첫 번째 발제는 ‘DMZ의 생태적 특징과 보존 방안’을 주제로 DMZ생태연구소 김승호 소장이 맡았다.

2004년부터 매주 DMZ 지역 생태 조사를 해온 김 소장은 “DMZ 지역은 서부, 중부내륙, 중동부산악, 동부산악, 동부해안 지역으로 나뉘며 각 지역마다 생태적 특성이 크게 다르다”며 각 지역의 생태 현황을 설명했다. 이어 2012년 이후 민통선 지역 개발이 시작되면서 훼손되거나 변형된 DMZ 현장의 모습을 생생한 사진으로 공개해 참석자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특히 DMZ 지역은 남북 교류가 활발해지면 생태적으로는 지금보다 더 파괴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개발에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고 김 소장은 지적했다.

이어 ‘제주2공항 건설과 제주 생태계 문제’에 대해 제주 제2공항 검토위원회 부위원장이자 제주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공동대표 박찬식 충북대 외래 교수가 발제했다.

박 교수는 제주 개발의 역사로부터 현재 제주의 생태계를 위협하는 대규모 관광개발의 현황에 대해 설명하며 제주 제2공항 건설이 과연 필요한가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했다.

박 교수는 “제2공항은 제주도민에게는 심각한 문제인데, 전국적으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며 “처음에는 제주도민의 70%가 제2공항 건설에 찬성했으나, 공항 건설의 필요성과 타당성에 대한 진실이 알려지면서 지금은 제주도민의 70%가 건설에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 교수는 마요르카, 베니스, 하와이 등의 과잉관광(오버투어리즘) 문제를 예로 들며 제주 또한 과잉관광 상태임을 자료에서 밝혔다.

발제에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참석자들은 DMZ 생태 파괴와 제주 제2공항 문제에 대한 많은 관심과 우려를 표하며,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기도를 이어나갈 것을 다짐했다.

김현정 기자 sophiahj@catimes.kr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787 헌재 결정, ‘낙태 전면 허용’ 판결 아니다 홍보국 121 2019.06.17
786 여성 고통 줄이되 태아 생명 살리는 데 초점 홍보국 127 2019.06.17
785 나는 예수님과 한식구인가? 홍보국 260 2019.06.14
784 교우촌 건설의 주역 신태보 베드로와 그의 며느리 최 바르바라 홍보국 235 2019.06.14
783 ‘내가 가면 그분을 너희에게 보내겠다’ 홍보국 159 2019.06.14
782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 초안으로 살펴본 교황청 개혁 홍보국 235 2019.06.14
781 獨 고고학자들, 역사 속 대주교 찾아 1천년 된 석관 열어 홍보국 159 2019.06.14
780 천주교 홍콩교구 "홍콩 정부, 대중의 의심에 응답해야" 홍보국 146 2019.06.14
779 정부, 사형제도 유지한다…인권委 '폐지 권고' 불수용 홍보국 225 2019.06.14
778 한국가톨릭언론인협의회, 19일 ‘생명운동’ 가톨릭포럼 홍보국 156 2019.06.13
777 6·25 전쟁 서울대교구 순교자 27위 담은 장긍선 신부 이콘 작품.. 홍보국 161 2019.06.13
776 3대 종교 공동 나눔 문화 축제 ...20일 서울 조계사에서 개최 홍보국 140 2019.06.13
775 교황, 미국 최초 흑인노예 사제 톨튼, 성인 후보 승인 홍보국 143 2019.06.13
774 천주교, 25일 임진각서 8년만에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 홍보국 142 2019.06.13
773 [수원교구 내 상담소들] 심리적 어려움 겪고 있다면 어서 오세요 홍보국 281 2019.06.12
주교회의 생태환경위·민족화해위, ‘한반도 평화와 창조질서 보전’ 심.. 홍보국 142 2019.06.12
771 사회적경제 활성화 위한 ‘3대 종교 공동 행사’ 홍보국 159 2019.06.12
770 '주님의 기도' 문구, 교황청이 바꿨다 홍보국 312 2019.06.12
769 수원교구에 성령의 은총이 가득히 내리다 photo 홍보국 287 2019.06.12
768 화재 두 달 맞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주말에 미사 열기로 홍보국 283 2019.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