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행사
  • 소식
  • 교구일정
  • 동영상소식
  • CBCK소식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학교 밖 청소년 보듬는 교회의 노력 "이동쉼터 운영..심리적 보호자`|

  • 홍보국
  • |조회수 : 68
  • |추천수 : 0
  • |2019-03-14 오전 11:26:05
  •  
     

    [앵커] 매년 학업을 중단하는 학생 수가 5만 명을 웃돕니다.

    소재를 파악할 수 없는 가출 청소년도 20만 명으로 추정됩니다.

    가톨릭교회가 울타리를 잃은 청소년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습니다.

    전은지 기잡니다.

    [기자] 사회는 학교 밖 청소년을 비롯한 가출청소년을 ‘문제아’라고 낙인합니다.

    하지만 이들 중에는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 등으로 학업을 중단한 학생들도 적지 않습니다.

    문제는 이처럼 울타리를 잃은 청소년이 절도나 성매매 등 각종 범죄로 이탈하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

    사목자들은 학교와 가정 밖에 놓인 청소년들을 사회 취약 계층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유영욱 신부 / 가톨릭아동청소년재단 사무처장>
    “저희가 데리고 살고 있는 청소년들은 정말 살기 위해서 데리고 나왔다고 이야길 하거든요. 그리고가정에서 잘 자라는 청소년들에 비해 먼저 사회를 경험한 것이고, 어른들이 되기 전에 미성년 때 사회를 경험하기 시작한 것이고…. 이 아이들의 불량한 모습 안 좋게 생각하는 사회적인 시각들이 있는데, 실질적으로 만나보면 그렇지 않은 똑같은 청소년들이라는 거.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이고….”

    이러한 가출청소년을 사회가 보호하기 위해선 ‘쉼터’가 가장 큰 도움이 됩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마련된 청소년 쉼터는 132곳.

    머무는 기간에 따라 체계적으로 청소년들의 숙식과 자립을 돕고 있습니다.

    쉼터 전문가들은 상담, 법률, 의료 등 각 분야에 특화돼 청소년들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해줍니다.

    청소년들에게 심리적인 보호자가 되어주는 셈입니다.

    ▲ 경기 성남시 신흥역 앞에 차려진 이동식 청소년 쉼터 `아지트`.

    <유영욱 신부 / 가톨릭아동청소년재단 사무처장>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청소년들이 또 하나의 생활공간을 마련할 수 있고, 그러면서 자신들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고, 그걸 지원하기 위한 많은 사회복지사 계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어서 사회 관심이 많이 필요한 부분이 있고….”

    살레시오회와 가톨릭아동청소년재단 등 가톨릭교회도 곳곳에서 쉼터를 운영하며 청소년 구호 활동인 ‘아웃리치’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천막이나 버스 형태의 이동 쉼터도 있습니다.

    이동 쉼터는 위급한 가출 청소년을 즉시 도울 수 있는 곳이자, 유흥 문화에 노출된 청소년들을 안전한 곳으 안내하는 놀이텁니다.

    대표적인 이동쉼터는 안나의 집 대표 김하종(오블라띠 선교 수도회) 신부가 2015년 성남시 번화가에 설치한 ‘아지트’입니다.

    매주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저녁 6시에 불을 밝히는 이 아지트에선 청소년들이 간식도 먹고, 게임을 즐깁니다.

    서울대교구 청소년국도 거리 위 청소년에게 다가가 이야기 나누는 가톨릭이동쉼터 ‘서울아지트’를 오는 5월 말 개소할 예정입니다.

    청소년들을 따뜻하게 품기 위한 가톨릭교회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cpbc 전은지입니다.


    출처 : cpbc 가톨릭평화방송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516 ‘세례 공간’ 논문으로 중앙대 건축학 박사학위 받은 수원교구 김진태 신부 new 홍보국 64 2019.03.20
    515 정의·인권·평화운동 헌신 그 숭고한 정신 되새기다 홍보국 54 2019.03.19
    514 수원교구 본당주보간지(2019.3.17) file 홍보국 75 2019.03.18
    513 수원교구 본당주보(2019.3.17) file 홍보국 114 2019.03.18
    512 성라자로마을 리모델링…한센병환우 생활여건 개선 홍보국 122 2019.03.18
    511 `낙태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16일 청년생명대회 홍보국 38 2019.03.18
    510 [사설] 교황 선출 6주년, 본질을 바라보며 홍보국 50 2019.03.18
    509 2019년 청년 생명대회 홍보국 125 2019.03.15
    508 ‘이벽과 동료 132위’ 시복 현장조사 연다...20~22일 수원교구 홍보국 87 2019.03.15
    507 "인간생명, 수정순간부터 보호"...염추기경 국회서 미사 홍보국 53 2019.03.15
    506 가톨릭신문 서울본사 사옥 이전, 중곡동 시대 열다 홍보국 107 2019.03.14
    학교 밖 청소년 보듬는 교회의 노력 "이동쉼터 운영..심리적 보호자` 홍보국 68 2019.03.14
    504 낙태는 왜 죄일까요?...태아생명 왜 지켜야 하나요? 홍보국 48 2019.03.14
    503 [취재일기]한ㆍ일 천주교, 100년만의 사과 홍보국 43 2019.03.14
    502 수원교구 생명나눔 장기 기증자 올해 첫 1만 명 돌파 전망 홍보국 87 2019.03.13
    501 제2대리구, 교육을 통해 ‘유사종교 위험성 경고’하고 예방 대책 전달 홍보국 130 2019.03.13
    500 교황청 「2019 교회 통계 연감」 발표 홍보국 33 2019.03.13
    499 필리핀 가톨릭 신부들 "대통령 독설로 살해 위협받고 있다 홍보국 114 2019.03.13
    498 광주인권평화재단 등, 다음달 6일 광주서 강우일 주교의 ‘똑똑콘서트’.. 홍보국 34 2019.03.13
    497 교황, 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 회장과 처음 만나 홍보국 34 2019.03.13